코딩 교육

요즘 초중고 학생, 일반인들을 위한 코딩 교육에 대한 관심이 많은데, 이 글에서는 전산 혹은 컴퓨터공학 전공자에 대한 코딩 교육을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코딩 교육은 영어 교육과 닮은 면이 있습니다. 비슷한 경제 수준의 다른 나라들에 비해 교육열이 낮거나 쓰는 시간과 비용이 적은 편이 아닌데도 결과가 좋지 않다는 점입니다. 10년 이상 영어 공부를 해도 간단한 영어 문장도 말하지 못하고, 대학 4년을 컴퓨터공학과에서 공부했는데도 간단한 스마트폰 어플, 웹 서비스도 못 만드는 현실이 그렇습니다.

여기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저는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로 읽기 교육의 부재를 꼽고 싶습니다. 여기서 읽기는 인문 교양 서적이나 문학 서적의 독서 부족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코드 읽기를 말합니다. C++, JavaScript, C# 등 프로그래밍 언어만 하나 달랑 배운 후에 곧바로 코드를 작성하는 자체가 어불성설입니다. 이건 국어 문법만 달랑 배우고 글쓰는 일을 업으로 삼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글이야 쓸 수 있겠지만, 절대로 좋은 글을 쓸 수는 없습니다.

현업에 와도 좋은 코드를 읽을 기회는 드뭅니다. 선배들도 비슷한 시행 착오를 거쳐서 겨우 돌아만 가는 코드를 짜놓은 경우가 많고, 이 코드를 유지보수하면서 코드 품질에 대한 기준을 잡기 때문에 5년 10년을 개발해도 실력이 늘기가 어려운 악순화에 빠지게 됩니다. 대부분의 개발자는 좋은 코드를 한 번도 보지 못하고 비슷한 수준의 작업만 무한히 반복하고 있습니다.

게임 개발자는 이런 상황에 노출되기가 더 쉽습니다. 게임의 특성상 기존 코드를 활용하기 보다 매번 코드를 새로 작성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픈소스로 공부하고 싶어도 게임의 일부 라이브러리가 아닌, 게임 코드 자체가 공개된 경우는 잘 없습니다. 결국 대부분의 게임 개발자는 내가 작성한 코드, 우리팀이 작성한 코드외에 다른 사람의 코드를 읽어본 경험이 거의 없게 됩니다.

해결책은 결국 좋은 코드를 많이 읽는 것밖에 없습니다. 다행히 점점 더 많은 회사들이 오픈소스로 코드를 공개하고 있고, GitHub나 여러 오픈소스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쉽게 소스코드를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실제 참여하는 것을 권장하지만, 저는 최소한 잘 작성된 코드를 읽는 것만으로 실력 성장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작가가 되기 위해 고전을 읽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문제는 남아 있습니다. 사실 읽을 책이 없어서 독서를 안 하는 게 아니라 독서하는 습관이 없기 때문에 독서를 할 줄 모르는 게 문제인 것처럼, 인터넷에 좋은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널렸어도 소스 코드를 읽고 공부하는 방법을 모르는 개발자에게는 그림의 떡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 문제에 대한 답도 고전 읽기에서 찾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스터디 모임을 만드는 것입니다. 관심 있는 분야가 맞는 사람끼리 코드 읽는 모임을 만들어서 각자 코드를 파악하고 모르는 부분을 서로 묻는 자리를 만든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고전이든 코드든 읽을 때는 이해한 것 같지만, 막상 다른 사람에게 설명하려고 하면 막히는데, 이는 단순히 익숙해진 것뿐이지 이해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사실 오픈소스는 공부하기 쉬운 편은 아닙니다. 겉으로는 외부 참여자를 독려한다고 하지만, 실제 중요 프로젝트들은 대부분은 해외 대기업들이 주도하고 있고, 오픈소스에 참여할 수 있는 실력 있는 개발자들의 수도 한정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외부 개발자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자료나 문서를 제공하는 경우도 드뭅니다. 다행히 The Architecture of Open Source Applications와 같이 여러 오픈소스 아키텍처에 대해 소개하는 책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저는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개발자 컨퍼런스에 대해서는 부정적입니다. 세미나 혹은 컨퍼런스라고 부르기에 민망할 정도로 그저 외국의 최신 기술을 소개하는 수준이고, 해당 기술의 개발자도 아니면서 최신 기술만 다루려고 하다보니 내용도 수박 겉핥기에 그치고 있습니다. 이런 컨퍼런스는 개발자들이 뭔가를 배우고 싶다는 갈증을 순간적으로만 해소시켜주지 개발 역량을 실제로 개선해주지 못합니다.

우리나라가 다른 기술의 수준에 비해 유독 소프트웨어 역량만 떨어지는 것이 우연히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글을 읽고, 비판적으로 생각하고, 쓰는 훈련이 부족한 나라는 소프트웨어를 제대로 만들 수 있는 기초 역량도 부족할 수밖에 없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서두에 언급한 초중고 코딩 교육이라는 것도, 이런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는 데 집중해야 합니다. 12년을 국영수를 가르쳐도 못 하는 논리적 사고가 똑같은 방식의 코딩 교육을 통해 갑자기 생길까요?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