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vaScript 바로 알기

JavaScript는 세상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언어 중 하나입니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끝은 창대하리라”는 말이 딱 들어맞는 언어가 JavaScript인 것 같습니다. 초기 웹브라우저의 간단한 스크립트 언어로 출발한 뭔가 어설픈 언어가 인터넷의 발전과 더불어 지금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개발자를 확보하고 있는 메인스트림 언어가 되었으니 말입니다.

전 웹브라우저 개발을 하면서 2008-2010년에 JavaScript의 표준을 정하는 Ecma의 TC39 미팅에 정기적으로 참석을 했었습니다. 당시 모질라, 구글, 야후, MS, IBM, 오페라 등이 참여하여 10년 이상 정체된 JavaScript의 다음 버전을 논의하고 있었는데, 그렇게 정리되서 나온 것이 EcmaScript 5(이하 ES5)입니다. 얼마 전에 ES6가 나왔고, ES 7을 이미 논의하기 시작했으니 벌써 시간이 많이 흘렀습니다. 당시 저는 30초반의 경험 부족 엔지니어라 세계적인 대가인 Brendan Eich, Douglas Crockford, Mark Miller, Waldemar Horwat, Allen Wirfs-Brock 등과 같은 자리에서 이야기 나누고, 같이 밥 먹는 것만으로 신기했던 기억이 납니다.

Douglas Crockford가 JavaScript: The Good Parts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JavaScript는 좋은 점도, 나쁜 점도 많은 언어입니다. 하지만 좋은 점이 나쁜 점을 모두 상쇄하고도 남을 만큼 강력하였기 때문에 다른 언어로 대체되지 않고, 지금도 계속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JavaScript의 좋은 점은 “객체지향 프로그래밍”이 아닌 “함수형 프로그래밍”에 있습니다. Java나 C#이 람다(lambda)를 도입하기 훨씬 전에, JavaScript는 이미 함수를 인자로 넘기고, 리턴값으로 돌려주고, 변수에 저장할 수 있었습니다. JavaScript는 이 first-class 함수를 이용하여 JavaScript의 많은 단점(block scoping의 부재, class의 부재 등)을 극복해 냅니다. 그렇게 때문에 JavaScript를 바로 아는 것은 JavaScript에 숨어 있는 함수형 프로그래밍을 이해하고 활용하는 방법을 아는 것이 됩니다.

JavaScript는 게임 개발자와도 분리할 수 없는 언어입니다. Unity가 지원하는 언어 중 하나(Unity JavaScript)이기도 하고, node.js 프레임워크가 많이 사용되면서 게임 서버 프로그래밍에서도 중요한 언어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앞으로 “C# 바로 알기” 시리즈와 더불어서 “JavaScript 바로 알기” 시리즈를 블로그에 연재하려고 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Advertisements